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07일 10시 22분 KST

BJ 강은비와 하나경이 인터넷 생방송으로 설전을 벌였다

두 사람은 영화 '레쓰링'에 함께 출연했다.

뉴스1

BJ로 활동 중인 배우 강은비와 하나경이 인터넷 방송을 통해 설전을 벌였다.

발단은 BJ남순의 방송이었다. 6일, 하나경은 남순의 방송에 출연해 강은비와의 친분을 언급했다. 이에 남순은 강은비와의 전화연결을 진행했다.

하나경은 강은비를 향해 ”은비야 안녕”이라며 인사를 건넸으나, 강은비의 반응은 싸늘했다. 강은비는 ”반말을 할 사이가 아니다”라고 답했고, 두 사람의 통화는 별다른 대화 없이 종료됐다.

통화가 끝난 뒤 강은비는 시청자들로부터 ”매정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강은비는 시청자들을 향해 ”저분과 그럴 사이가 아니다. 연락처도 나누지 않았다”라며 ”영화 촬영 후 뒤풀이 자리에서 내 머리를 밀기도 했고, ‘나는 나이가 많으니 반말하지 말라‘며 폭언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2014년 영화 ‘레쓰링’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다시 진행된 통화에서 하나경도 반박에 나섰다. 하나경은 ”그런 적이 없다”라며 ”지금 사람 매장시키려고 하냐. 기억은 안 나는데 만약 그랬다면 미안한 일이고, 뒤에서 풀 수 있는데 인터넷 생방송에서 그러는 건 아니다”라고 강은비의 발언을 비판했다.

이에 강은비는 ”제가 방송을 다 떠나서 제 뒷담화를 한 것 때문에 그렇다”라며 반박했고, 하나경이 ”증거 있냐”고 목소리를 높이며 통화는 종료됐다.

이후 하나경은 자신의 개인방송을 통해 ”(강은비와) 통화했는데 서로 의견차이가 있었다”라며 ”서로 다른 말을 하고 있으니 각자 방송을 잘 하자고 얘기하고 잘 끝냈다”라고 해명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