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06일 15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5월 06일 15시 21분 KST

"김무성을 내란죄로 처벌하자"는 청원이 14만명을 넘었다

김 의원은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리자"고 발언했다.

‘청와대 폭파’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을 내란죄로 처벌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3일 만에 14만 명을 넘었다.

김무성 의원은 지난 2일 서울역에서 열린 ‘4대강 보 해체 반대 대정부 투쟁’에서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리자”고 발언했다. 폭파 발언은 4대강 사업을 언급하면서 나왔다. 김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이 하고 싶어도 하지 못했던 이 엄청난 역사(4대강 사업)를 이명박 대통령이 22조원의 예산으로 3년 만에 완공시켰다”며 “4대강보 해체를 위한 다이너마이트를 빼앗아서 문재인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립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무성 의원을 내란죄로 다스려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웃고 넘어갈 수 없는 발언이 무려 6선 전 의원의 입에서 나왔다”며 ”현직 국가 수장의 집무/ 주거 공간을 다이너마이트로 폭파하겠다는 발언이 내란이 아니라면, 역으로 어떤 행위가 내란이 될 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