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05일 14시 30분 KST

로또 1등 당첨 15개 세트 중 3세트가 하나의 편의점에서 나왔다

동일 인물이 구매했을 가능성이 높다

뉴스1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어쩌면 한 사람이 로또 1등 당첨 금액의 3배를 받을지도 모른다는 관측이 나왔다. 

4일 진행된 제857회 로또 추첨에서 1등 번호 6, 10, 16, 28, 34, 38번에 당첨된 세트는 모두 15개 이며, 이중 3개의 세트가 한 편의점에서 수동으로 판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동행복권은 이 3개 세트가 모두 경기 고양시 덕양구의 한 편의점에서 판매했다고 밝혔다. 구매자가 1명인지 3명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수동이란 점을 고려하면 3개 세트를 동일인물이 구매했을 확률이 매우 높다. 

1등 당첨자는 각각 12억8491만5425원씩을 받는다. 고양시 편의점에서 당첨된 3세트의 구매자가 1명이라면 총 수령금액은 38억5474만6275원이 된다.

당첨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 ’43′이 일치한 2등 62명은 5181만1106원씩을 받는다.

당첨번호 5개를 맞힌 3등은 2367명으로 135만7114원을 받게 된다. 당첨번호 4개를 맞힌 4등(고정 당첨금 5만원)은 11만1971명, 당첨번호 3개가 일치한 5등(고정 당첨금 5000원)은 183만3940명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