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05일 13시 41분 KST

한효주·정은채가 버닝썬과 무관함을 밝히는 공식 입장을 냈다

루머에 의해 강제로 공식입장을 내야 하는 상황

뉴스1

배우 한효주와 정은채 측이 클럽 버닝썬과 관련한 루머에 대해 사실 무근임을 밝히고 나섰다. 양측 모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먼저 한효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5일 ”지난 4일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거론된 버닝썬 JM솔루션 행사와 관련해,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한효주 배우는 해당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한효주 배우는 JM솔루션의 모델일 뿐, 해당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고, 버닝썬이라는 클럽에 단 한 번도 출입한 적이 없다. 거듭하여 당사 소속 배우들은 해당 행사에 단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음을 알려 드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허위사실을 추측해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커뮤니티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은채 측 역시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악성 루머와 관련 ”정은채는 현재 거론되고 있는 버닝썬과 화장품 브랜드 V사 내용과 관련해 무관한 입장이며 각종 커뮤니티, 댓글들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정은채는 이미 지난해 4월 말 경 V사와의 계약이 종료되었으며 이후 5월부터 타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버닝썬 사건이 일어난 시점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또한 그 장소에 방문한 적이 없음을 강조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팬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드리며 온라인 상에서 사실이 아닌 내용을 무분별하게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배우 보호를 위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두 배우가 버닝썬과의 무관함을 밝히고 나선 이유는 SBS의 보도 때문이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한 화장품 업체가 버닝썬에 협찬을 했고, 회식도 했다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또한 이 자리에는30대 여성 배우 A씨가 있었다고도 밝혔다. 이후 인터넷에서는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 활동한 배우들이 언급되며 여러 루머가 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