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05일 11시 50분 KST

고준희가 승리 단톡방 루머 관련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팬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뉴스1

배우 고준희가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고소했다. 그룹 빅뱅 출신 승리의 단체 채팅방 루머와 관련, 강경 대응에 나서며 고준희를 향한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고준희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오킴스는 4일 ”악성 댓글을 단 12명의 네티즌들을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오킴스는 ”주말 일부 네티즌을 대상으로 1차 고소장 접수를 완료했다. 앞으로도 온라인 공간을 모니터링해 선처 없는 강력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소위 악성 유포자들의 근거없는 소문으로 인해 고준희씨가 그동안 진행했던 수많은 계약 건들이 무산돼 그 피해가 엄청나다. 온라인 공간에서 익명 뒤에 숨은 악플러들의 무차별적이고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행위로 인해 한 사람의 일상이 무참히 짓밟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고준희가 악플러들에 대해 강경 대응에 나서며, 인터넷과 모바일 상에서는 고준희를 향한 팬들의 응원과 위로가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악플러들 꼭 처벌 받길” ”선처 없는 고소 응원한다”며 응원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앞서 고준희는 클럽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승리 단톡방 여배우’ ‘뉴욕 간 여배우’ 등으로 언급되며 악성 루머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고준희는 지난 4월 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저로 인한 터무니없는 소문들로 인해 제가 사랑하는 가족들과 팬분들이 상처받는 것을 더는 침묵할 수 없어 조심스럽게 글을 쓴다”라며 ”일부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포함하여 저는 이 소문의 내용과 전혀 무관하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라며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고준희가 KBS 2TV 드라마 ‘퍼퓸’에서도 하차하자 루머가 더욱 확산됐다. 이에 당시 고준희 측은 ”작성자 또는 유포자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를 현재 진행 중에 있다”고 대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