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04일 16시 27분 KST

청와대가 북한에 "군사적 긴장 고조 중단"을 촉구했다

대화 재개를 기대한다고도 말했다

청와대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Associated Press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북한의 이번 행위가 남북간 9.19 군사합의의 취지에 어긋나는 것으로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이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전 9시6분께부터 9시27분께까지 원산북방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동쪽 방향으로 불상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정경두 국방부장관, 서훈 국정원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과 관계관들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상황을 주시하면서 북한의 발사배경과 의도를 평가했다.

 

 

고 대변인은 ”특히 긴급회의 참석자들은 비핵화 관련 대화가 소강국면인 상태에서 이러한 행위를 한 데 대해 주목하면서 북한이 조속한 대화 재개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을 기대한다”며 ”앞으로 정부는 한미 간 공조 하에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필요한 경우 주변국과도 긴밀히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한미 군사당국은 상세한 정보를 공유하면서 발사체의 세부 제원과 종류 등을 정밀 분석 중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