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04일 12시 22분 KST

황교안 대표가 '광주시민들이 살려달라 외쳤다'고 말했다

"특정 단체 회원들의 거친 항의도 있었지만..."

문재인 정권과 여당을 비판하기 위해 이틀째 장외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투쟁 소감을 밝혔다.

“길을 찾겠습니다. 답을 찾겠습니다”는 이야기로 글을 시작한 그는 이틀 동안 서울 대전 대구 부산 광주 전주를 찾았다. 지역은 달랐지만, 가는 곳마다 국민의 아픔은 같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광주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광주에서는 특정 단체 회원들의 거친 항의도 있었지만, 일반 광주시민의 목소리도 마찬가지였다”며 ”‘제발 좀 살게 해주십시오’ 그 외침뿐이었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3일 광주를 방문했으나 현장에 모인 시민단체의 반발로 일정을 제대로 이어가지 못했다. 이날 항의하는 시민들에 의해 물세례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이날 광주 방문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광주의 목소리도 외면하지 않고 민심을 만나기 위해 현장으로 갈 것”이라며 비판과 항의에도 자신의 ‘민심 행보’를 이어가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그러면서 자신과 문재인 정권을 비교했다. 황 대표는 ”지금 (문재인) 정권이 우리에게 장외투쟁을 멈추고 민생을 챙기라고 한다”며 ”경제와 민생을 다 망가뜨리면서, 자다가 웬 봉창 두드리는 소리인가? 저는 이미 지난 4월부터 전국 민생현장 곳곳을 찾아다니며 희망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대통령의 그 검은 거짓말에 속아 넘어간 국민의 상처를 보듬고, 국민에게 새로운 희망을 제시하기 위한 우리의 이 길을 패스트 트랙 세력들만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서울 대전 시민의 가슴속 상처, 대구 부산 시민의 아픈 목소리, 광주 전주 시민의 절박한 눈빛”이 ”오늘 제가 이 거짓말 좌파세력과 싸우는 이유”라며 ”해답을 찾겠다”는 각오로 글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