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03일 12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5월 03일 14시 32분 KST

김무성 의원이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리자"고 말해 논란이다

김 의원의 ‘내란 선동’을 처벌해달라는 청원도 올라왔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2일, 서울역에서 열린 ‘‘4대강 보 해체 반대 대정부 투쟁‘에서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리자’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무성 의원은 이날 ”이명박 대통령 5년 재임 기간 동안 제일 큰 업적이 4대강 사업”이라며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이 하고 싶어도 하지 못했던 이 엄청난 역사를 이명박 대통령이 22조원의 예산으로 3년 만에 완공시켰다”고 이야기했다.

 

 

김 의원은 이어 “4대강 사업 완성 이후 지금까지 홍수 피해가 있었나? 홍수 때문에 우리 국민들이 한명이라도 죽은 적이 있었나?”라고 물으며 ”만약에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절대다수의 요구를 거부하고 4대강 보를 해체한다면 우리는 문재인 정권 퇴진운동으로 나가야 된다”고 이야기했다.

문제는 그 다음 발언이었다. 김 의원은 연설을 마무리하며 “4대강보 해체를 위한 다이너마이트를 빼앗아서 문재인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립시다 여러분”이라고 외쳤다.

김무성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날 발언이 담긴 영상을 글과 함께 올렸다. 하지만 영상은 ‘청와대 폭파’ 발언이 편집되어 있었고 페이스북 본문에도 삭제돼 있었다.

 

해당 발언은 3:25초에 나온다

 

3일에는 김무성 의원의 발언이 ‘내란’이라며 김 의원을 내란 선동죄로 처벌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자는 ”웃고 넘어갈 수 없는 발언이 무려 6선 전 의원의 입에서 나왔다”며 ”현직 국가 수장의 집무/주거 공간을 다이너마이트로 폭파하겠다는 발언이 내란이 아니라면, 역으로 어떤 행위가 내란이 될 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이야기했다. 이 청원은 3일 12시 현재 70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