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03일 11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5월 03일 14시 05분 KST

어제 부산 찾은 황교안 오늘은 호남으로 간다

호남 시민단체들은 반발하고 있다

장외투쟁 이틀째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에는 호남을 찾았다. 선거제도 개편과 공수처법 패스트트랙 지정을 비판하기 위해서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전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황 대표는 전날인 2일에도 부산 서면을 찾았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지금 선거제도가 그렇게 중요한 때인가”라며 ”비폭력 저항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당원들, 국회의원, 보좌관 두드려 패고, 짓밟고, 뼈 부러뜨리면서 통과시키려고 하는 법이 경제 살리는 법인가”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공수처법에 대해서도 ”우리나라의 검찰, 경찰만 해도 수사 인력이 넘친다. 공수처가 왜 필요한가”라며 ”공수처 만들어서 자기 측근의 비리는 막고, 자기 정적의 잘못에 대해서는 없는 죄까지 만들어서 뒤집어씌우겠다는 나쁜 의도로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황 대표는 이어 ”이게 바로 독재다. 국민의 뜻 받들지 않고 국민의 눈, 귀 가리고 법에 따르는 것이 아니라 내 뜻대로, 내 마음대로 하는 거 이게 바로 좌파독재”라며 ”이 정부가 지금 저를 탄압하고 있다. 제 몸이 부서지고, 제가 죽음에 이른다 할지라도 이 자유대한민국 지키는 그 길의 선봉에 서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호남에서의 규탄대회는 부산과 사뭇 다른 분위기가 연출될 가능성이 높다. 호남 민심이 자유한국당에 대해 호의적이지 않은 데다가 지난 4월 19일,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자에 대해 내린 징계가 솜방망이 처벌에 그쳤다는 비판이 많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날 오전 오전 10시부터 시민단체들은 광주송정역사 앞을 선점한 상태다. 이들은 ‘황교안 사퇴’ ‘자한당 해체’ ‘5.18망언, 종북몰이 황교안은 사퇴하라’ 등을 외치며 반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