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5월 03일 10시 23분 KST

트럼프 '경제 분야' 지지율이 취임 후 최고를 기록하다

재선 가도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Reuter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제 분야에 대한 미국민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내년 11월 대선의 핵심 승부처로 꼽히는 경제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얻은 만큼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2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여론조사업체 SSRS이 지난달 25~28일 미국 성인 10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경제 분야에서 ‘잘 하고 있다’는 응답이 56%(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8%)를 기록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1월 말 취임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의 역대 최고치는 같은 해 3월 얻은 55%였다. 그 후로 지금까지 4차례 50%를 넘겼지만, 의미 있게 50% 선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힌 응답자 중에서도 20%가 경제 관련 업무에 대해서는 지지 의사를 나타냈다. 

이 같은 결과는 1분기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3.3%를 기록, 예상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는 발표와 함께 나왔다. 

믹 멜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은 지난달 30일 LA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진부한 소리는 하기 싫지만, 문제는 경제다. 아주 쉽다”면서 “4년 전보다 형편이 더 나아지면, 사람들은 설령 후보가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그에게 투표하게 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셧다운(미 연방정부 부분 폐쇄) 여파에 지지율 48%를 기록했던 지난 1월 조사 결과와 비교해, 다양한 유권자층에서 지지율이 크게 뛰었다. 35세 이하 젊은층(16%p), 비(非)백인(13%p), 무당파(11%p), 여성(10%p) 모두 두 자릿수대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도 10%p나 올랐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 경제를 제외한 △건강보험(38%), △인종(39%), △이민정책(42%), △외교(42%) 등 모든 분야의 국정운영 지지율은 50%를 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