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5월 01일 13시 52분 KST

성매매 여성 비하 홍준연 구의원 ‘출석정지’ 징계 확정

대구 중구의회, 징계 최종 의결

뉴스1
3.8세계여성의날 기념 제26회 대구여성대회 조직위원회 관계자들이 11일 오후 대구 중구의회를 방문해 홍준연 중구의원(오른쪽)에게 ‘2019 성평등걸림돌상’을 전달하고 있다.

대구 중구의회(의장 오상석)가 성매매 여성을 비하한 홍준연(56·사진) 구의원에게 30일 출석정지와 경고의 징계를 내렸다.

중구의회는 1일 오전 11시 제25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윤리특별위원회(위원장 우종필)가 정한 홍 구의원의 징계안을 최종 의결했다. 앞서 지난 30일 윤리특별위는 표결로 홍 구의원에게 30일 출석정지와 경고의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중구의원은 모두 7명인데 자유한국당 소속이 4명, 더불어민주당 소속이 2명이다. 홍 구의원은 성매매 여성 비하 발언으로 민주당에서 제명돼 현재 무소속이다. 중구의회 의장과 윤리특별위원장은 모두 한국당 소속이다.

이날 징계가 결정된 직후 홍 구의원은 취재진들에게 “오상석, 우종필, 신범식, 권경숙, 이정민 의원님의 현명한 판단을 존중한다. 그분들도 구민의 선택을 받으신 분들이기 때문에 존중한다”고 짧게 말했다.

홍 구의원은 지난해 12월20일 제253회 중구의회 제2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성매매 여성 자활 지원제도를 비판했다. 홍 구의원은 이 제도의 공정성과 실효성을 문제 삼다가 “(성매매 여성은)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등의 말을 했다. 여성단체는 지난 1월4일 민주당 대구시당, 지난 1월29일 홍 구의원을 잇따라 찾아가 항의했다. 하지만 홍 구 의원은 이 자리에서 여성단체 회원들에게 “성매매 여성은 탈세범”이고 주장했다.

대구시는 중구 도원동 성매매 집결지인 ‘자갈마당’ 폐쇄를 추진하며 2016년 12월 ‘대구시 성매매피해자 등의 자활 지원 조례’를 만들었다. 2017년 7월부터 지난해까지 71명이 자활상담에 참여해 41명이 심의 등을 거쳐 자활지원 대상자로 선정됐다. 지원 대상자는 생계유지, 주거이전, 직업훈련 명목으로 최대 2000만원을 10개월 동안 나눠서 지원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