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30일 20시 37분 KST

배우 한선화가 일각에서 불거진 '성형설'을 해명하며 전한 말

한선화의 얼굴이 다소 부어 보인다는 이유에서 ‘성형설’이 불거졌다.

뉴스1

배우 한선화가 일각에서 불거진 ‘성형설’을 부인했다.

30일 한선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젯밤 섭취한 짭쪼름한 올리브와 와인 한 잔에 아주 유명해지는 중”이라며 두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이날 한선화는 OCN 드라마 ‘구해줘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제작발표회 이후 한선화의 이름은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렸다. 한선화의 얼굴이 다소 부어 보인다는 이유에서 ‘성형설’이 불거진 것이다.

한선화는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사진을 통해, 얼굴이 부어 보이는 것이 성형 때문이 아니라고 완곡하게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구해줘2’는 사이비 종교를 주제로 한 드라마로, 한선화는 읍내에 있는 카페 아이리스의 ‘고마담’ 역할을 맡았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