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30일 17시 49분 KST

청와대가 '베트남 트래픽 13.77%' 의혹을 반박했다

앞서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이에 대한 글을 올렸다.

뉴스1/청와대 국민청원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숫자가 무의미하다고 지적한 가운데, 청와대가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30일 이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미 작년 가을부터 당 회의에서 공개적으로 청원 시스템의 개선을 요구해 왔다”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시했다. 이 최고위원은 ”최근 30만건을 넘겼던 ‘이수역 사건’ 관련 청원이나 윤지오씨 사건 같은 경우 청원 사이트의 부정적 효과가 부각될 수박에 없는 사례들”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125만명을 돌파해 역대 최다 청원 숫자를 기록한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국민청원’과 관련해 나온 주장인 것으로 보인다. 이 최고위원은 “3월 통계만으로도 청와대 사이트의 13.77%는 베트남 트래픽이고 그 전달에 비해 2159% 증가했다”라며 ”이 시기는 월말에 윤지오씨 관련 청원이 있던 시기”라고 썼다.

끝으로 이 최고위원은 “4월 통계 나오면 보겠다. 4월에는 어떤 사이버 혈맹국이 우리나라의 청와대와 국민청원에 관심이 많아졌을지”라고 덧붙였다.

이에 청와대도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청와대 국민청원 방문자가 급증한 4월 29일 기준 청와대 홈페이지 방문을 지역별로 분류한 결과 97% 국내에서 이뤄졌다”라며 ”이어 미국 0.82%, 일본 0.53%, 베트남 0.17% 순”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3월 전체 청와대 홈페이지 방문 중 국내 비중은 90.37%이며 베트남 3.55%, 미국 1.54% 순”이라며 ”베트남에서 접소한 트래픽은 3월 14, 15일 이틀간 집중됐다. 확인 결과 3월에 베트남에서 청와대 홈페이지로 유입된 전체 트래픽의 89.83%는 장자연씨 관련 청원으로 유입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베트남 언론 3개 매체에서 가수 승리와 클럽 ‘버닝썬’ 스캔들, 장자연 사건 등을 보도하며 청와대 청원 링크를 연결해 소개했던 것이다.

청와대는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 없이 부정확한 보도를 인용한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이 최고위원이 공유한 자료와 청와대가 공개한 데이터는 왜 이런 차이를 보이는 걸까? 이 최고위원이 공유한 것은 ‘시밀러웹’의 데이터로, 이 사이트는 한 달 전 트래픽 분석치를 바탕으로 결과를 제공한다.

이 최고위원이 공유한 자료는 국민청원 홈페이지 세부 주소가 아닌 청와대 홈페이지 주소를 분석한 결과값이다. 집계 기간의 차이와 세부 주소의 문제 때문에 이같은 차이가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가 공개한 자료는 구글 애널리틱스 집계 결과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