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29일 22시 56분 KST

삼성전자가 "밀레니얼 세대 취향 저격"이라며 '세로 TV'를 공개했다

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는 여행을 좋아한다. (심지어 섹스보다 더.) 소유 보다는 구독에 익숙하고, ”‘사치‘보다 ‘가치’”를 우선시한다고도 한다.

그리고 밀레니얼 세대는 세로형 TV를 좋아한다. 적어도 삼성전자는 그렇게 믿는다.

삼성전자가 2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에 팝업스토어를 오픈하고 세로 방향을 기본으로 하는 TV ‘더 세로(the Sero)’를 공개했다. ”모바일로 콘텐츠를 즐기는데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의 특성을 심층적으로 분석”한 결과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가장 궁금할 법한 것부터 살펴보자. (당연히) ‘더 세로’는 가로 전환을 지원한다. 스마트폰을 세우고 눕히는 것보다는 훨씬 번거롭고 무겁겠지만 말이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모바일 콘텐츠에 최적화된 세로 스크린을 지원해 꽉 찬 화면으로 콘텐츠를 볼 수 있으며, SNS나 쇼핑 사이트의 이미지 또는 영상 콘텐츠를 하단의 댓글과 함께 보는 경우에도 편리하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이미지·사진·시계·사운드 월 등의 콘텐츠를 띄워 개성있는 인테리어를 연출”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강조했다.

QLED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이 낯선 모양의 43인치 TV에는 4.1채널·60와트의 고사양 스피커가 탑재됐다. 삼성전자의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와 리모컨에 내장된 마이크를 활용해 음성으로 각종 기능을 제어할 수도 있다. 스마트폰과 연동해 음악 서비스를 TV로 즐길 수도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앞으로도 스크린 형태부터 사용 경험에 이르기까지 발상의 전환을 통해 ‘취향 존중 스크린 시대’를 열어 가겠다”고 말했다.

‘더 세로’는 5월 말에 한국에 가장 먼저 출시된다. 출고가는 189만원으로 책정됐다.

삼성전자
'더 세리프'
삼성전자
'더 프레임'

 

삼성전자는 ”심미적 가치에 중점을 둔” TV ‘더 세리프‘와 ”‘아트스토어‘라는 작품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신개념 TV” ‘더 프레임’도 함께 공개했다.

‘더 세리프‘는 43인치, 49인치, 55인치 모델로 출시된다. 가격은 159만원, 189만원, 219만원이다. ‘더 프레임’은 여기에 65인치 모델(339만원)이 추가된다. 

삼성전자는 팝업스토어 운영 계획을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에게 라이프스타일 TV를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젊은 감성이 넘치는 가로수길에 팝업스토어 ‘새로보다’를 오픈하고 6월 2일까지 약 5주간 운영한다.

전시 공간은 총 4개의 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하1층은 ‘더 프레임‘을 활용한 갤러리 공간 ▲1층은 ‘더 세로’를 중심으로 한 콘텐츠 체험 공간 ▲2층은 유명 아티스트와 개성있는 브랜드들과의 협업으로 연출한 라이프스타일 공간 ▲3층은 다양한 이벤트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삼성전자는 매주 토요일을 ‘새로데이’로 정해 유명 셀럽들의 공연과 풍성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소비자들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계획이다. (삼성전자 보도자료, ‘삼성전자,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TV 시대 선언’ 4월29일)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