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29일 21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4월 29일 21시 27분 KST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동의자 숫자가 60만명을 돌파했다

청와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이 29일 60만명을 돌파했다. 약 30만명을 찍었던 이날 오전과 비교하면 그 속도가 꽤 빠르다.

29일 오후 9시 현재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60만1000명을 돌파했다. 한 시간 전의 52만여명에서 순식간에 약 8만명이 늘어났다.

전날까지만 해도 22만여명 수준이었던 참여 인원은 이날 오전 30만명을 돌파하더니 40만명(오후 2시경), 50만명(오후 7시30분경)을 차례로 돌파했다. 접속이 폭주하면서 한 때 청와대 홈페이지가 접속 장애를 겪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4당은 29일 밤 10시에 국회 사법개혁·정치개혁 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선거제 개편안, 고위공직사범죄수사처 법안,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할지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결사 저지’를 결의한 상태다.

한편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법권을 가진 국회를 작동 불가능하게 만든다는 것은 헌법에 정한 정당해산사유에 해당한다”는 글을 올렸다.

민 의원은 자유한국당의 물리적 저지를 ”헌법에 정한 입법부의 작동원리를 중대하게 침해한 사건”으로 규정하며 ”오직 헌법수호의 원칙에서 정당해산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