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29일 18시 16분 KST

민주당이 바른미래당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우리 안과 큰 틀에서 다르지 않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권은희 발의 공수처법안’을 기존 공수처법안과 더불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한 가운데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에 열린 의원총회에서 ”바른미래당의 공수처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기로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정했다”며 제안을 받아들였다.

뉴스1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와 권은희 바른미래당 위원

 

홍영표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의 안이 발의됐고 우리 안과 큰 틀에서 다르지 않다”며 제안을 받아들인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변수는 있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바른미래당의 제안대로 하면 의원들이 서로 다른 두개의 법안을 동시에 찬성한다는 모순이 생기고, 법안 표결 시 어떤 법을 표결할지 다시 논란이 될 수 있다. 결국 패스스트랙 지정 이전으로 다시 돌아오는 것”이라며 두개의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그러나 장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의 공수처법 안에 대해서 논의해 볼 수는 있다”며 ”필요하다면 4당 원내대표들이 합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합의의 가능성을 남겨둔 것이다.

한편 민주당은 ”민주평화당과 권은희 의원 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것이 동의된 것은 아니지만 동의할 것으로 본다”며 ”오늘 중 처리하겠다”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