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29일 17시 28분 KST

이해찬 대표가 "도둑놈에게 국회를 맡길 수 있냐"고 말했다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갈등은 계속되고 있다

이해찬 당대표가 29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도둑놈들한테 이 국회를 맡길 수가 있겠나?”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행안위 회의장으로 들어가려 하니까 “독재타도, 헌법수호” 이렇게 주창하는 사람들을 보고서 깜짝 놀랐다. 이건 제가 70~80년대에 주로 쓰던 구호”라며 ”이 구호를 자유한국당 의원과 보좌진들이 하는 걸 보고서 ‘독재수호, 헌법타도’ 이렇게 돼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어 ”저는 이번 국회로 정치를 마무리하려고 마음을 먹고 이미 천명한 사람”이라면서도 ”그러나 국회를 이대로 두고는 못 나가겠다. 반드시 청산할 사람은 청산하고 정치를 마무리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이해찬 대표는 ”독재 통치자들의 후예가 독재타도를 외치고, 헌법을 유린한 사람들의 후예가 헌법수호를 외치는 국회를 제가 어떻게 그냥 두고 떠나겠나?”고 물은 뒤 ”우리가 목숨을 걸고 고문을 당하면서 감옥살이를 하면서 지켜온 건 이 사람들을 위한 게 아니다. 국가와 국민들 위해서 우리가 이렇게 싸워왔다”고 이야기했다.

이 대표는 ‘적반하장’이라는 말에 대해 ”도둑놈이 매를 든다는 뜻”이라며 ”도둑놈들한테 이 국회를 맡길 수가 있겠나.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이제 우리가 마지막 단계까지 왔다” 우리가 여기서 물러서면 그것은 우리 스스로 용납할 수 없는 것. 제가 선봉에 서겠다”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나경원 대표는 이번 국회 대치 사태의 책임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말했다. 그는 29일에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국회가 대립국면에 있게 된 것의 핵심원인은 대통령에게 있다. 청와대가 (패스트트랙 관련 법안에) 강한 의지를 보이며 이를 여당에 사실상 지시하면서 국회가 극한대립 상황에 처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이 이제 해결책을 제시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며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진정한 논의가 시작되도록 요청한다”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