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4월 29일 17시 05분 KST

연예인·클럽MD·대기업 사장 아들 등 '단톡방 불법촬영' 사건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정준영 단톡방'과 매우 유사하다.

뉴스1

연예인과 강남 유명 클럽의 MD, 재력가의 아들 등이 카카오톡 ‘단톡방‘에서 성관계 장면을 불법 촬영하고 공유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정준영 단톡방 불법촬영’ 사건과 유사한 이 사건의 피해자는 수십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노컷뉴스는 단독으로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성폭력처벌법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이른바 ‘클럽 VIP 단톡방’ 멤버 14명에 대한 재수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 2014년 ~ 2015년 여러 여성들과의 성관계 장면이나 이 여성들의 신체 일부분을 불법 촬영하고 단톡방에 이를 게시해 돌려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에 대한 최초 수사는 지난해 7월, 단톡방 멤버 중 한 사람인 사진 스튜디오 운영자 김모씨의 전 연인 A씨가 검찰에 고발을 하며 시작됐다. 

당시 강남경찰서가 이 사건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으나, 강남서는 불법촬영물이 든 것으로 추정되는 김씨의 외장하드 등 핵심 증거물을 확보하지 않은 채 8개월 만에 사건을 매듭지었다. A씨는 ‘버닝썬’ 사건이 터진 이후 다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장에는 두 개 단톡방에 포함된 멤버 14명의 이름이 적시됐으며, 여기에는 배우 신모씨·한모씨와 모델 정모씨 등 연예인 4명, 아레나 MD 김모씨, ‘버닝썬’ 사장 송모씨, 전 대기업 계열사 사장 아들 김모씨 등이 포함됐다.

처음에는 최초 수사와 마찬가지로 관할서인 강남서로 수사지휘가 내려왔으나 이후 사안의 복잡성·중대성 등을 고려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로 이첩됐다.

뉴스1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당시 단톡방 멤버들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지 않은 것과 관련 ”고소 대상자가 아니었기 때문에 수사하지 않았다”며 ”그 부분에 대해 고발인이 문제 제기해 수사를 개시했다”고 설명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