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29일 10시 11분 KST

김관영 대표가 '빠루 정국' 해법을 제안했다

권은희 공수처법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 공수처법안을 권은희 의원이 대표 발의할 예정”이라면서 ”바른미래당 법안을 오늘 민주당에 최종 제안하고, 제안이 수용된다면 이후 사개특위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개의해 패스트트랙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김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의 공수처법안이 ”여야 4당 합의사항 이외의 내용을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안을 별도로 제출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25일 오후 6시까지 법안이 제출돼야 25일에 법안처리가 가능하다는 상황 때문에 법안제출 시한에 쫓겨서 협상이 중단됐고 바른미래당의 제안이 최종 논의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관영 원내대표의 설명에 따르면 이 법안은 ‘기존 합의안’을 대체하는 게 아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 법안과 이미 상정된 법안까지 이 2개 법안을 사개특위에서 동시에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두 법안이 동시에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이후에 4당 합의정신을 훼손하지 않는 원칙하에 추가 논의를 통해 최종 단일안을 사개특위에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오늘 이 안을 더불어민주당에 최종 제안하고 이 제안이 수용된다면 그 이후에 사개특위와 정개특위를 개의해서 패스트트랙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와 별도로 김 원내대표는 사임된 두 바른미래당 의원(오신환, 권은희)과 ”주말 동안 많은 대화를 했다”며 ”사법제도 개혁을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 일해온 두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