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27일 17시 37분 KST

배우 성현아가 오보에 대한 분노를 표했다

일부 매체가 "성현아가 전 남편에 대한 게시물을 올렸다"는 오보를 냈다.

뉴스1

배우 성현아가 사별한 전 남편을 생각하며 글을 썼다는 오보에 대해 분노했다.

27일 성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근조화 사진을 게시하며 ”저희 친아버지께서 새벽 노환으로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이어 ”기자님들 기사들 마음대로 적어대지들 말라. 제발 오버하지 말라. 부탁드린다”라며 ”거짓 기사 마음대로 꾸며내지들 말고, 있지도 않은 남의 감정 지어내지 말라”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앞서 일부 매체는 성현아가 사별한 전 남편에 대한 게시물을 올렸다는 오보를 냈다. 전날 성현아가 인스타그램에 ‘아빠’와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한 것을 두고 사별한 남편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고 보도한 것이다.

성현아는 해당 게시물의 댓글을 모두 삭제하고 ”결국 아버지께 읽히지 못한 말, 낳아주신 우리 아빠 사랑한다”는 캡션을 추가했다.

현재 성현아의 인스타그램에는 고인이 된 아버지를 추모하는 댓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