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27일 12시 17분 KST

'회사 가기 싫은데 정신 차리게 해 달라'는 네티즌에게 김수미가 건넨 조언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 출연했다.

MBC

배우 김수미가 ‘회사 가기 싫다‘, ‘다이어트 해야 하는데 힘들다’며 따끔한 충고를 부탁하는 이들에게 정신이 번쩍 드는 일침을 날렸다.

26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V2’에는 김수미와 장동민이 함께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오늘 1인 크리에이터 데뷔 방송”이라며 ”노장 배우이지만 마음만은 10대라서, 전혀 안 떨린다. 제가 젊은 팬이 많아서 그렇다”고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김수미는 ‘욕 연기의 달인‘으로 불린다. 이날 방송에서도 네티즌들의 ‘욕 요청’이 쇄도했다. 한 네티즌은 댓글로 ”회사 가기 너무 싫은데 욕 좀 한 번 해 달라”고 부탁했고, 김수미는 즉욕으로 화답했다.

″가지 마 이 짜식아. 뭐하러 가 가기 싫은데. 놀아, 굶어. 너는 가난을 좋아하는 놈이야. 가난하게 살아 봐 이 Ski야. 너는 빚쟁이한테 목숨을 위협당하고 발로 채이고 깜빵을 몇 번 갔다 와. 놀아 이 자식아. 돈이 얼마나 절실한가 놀아 이 자식아. 그리고 사채업자한테 시달려 봐. 돈 내놔 이 #$@%~ 그거 다 당해 봐. 너 사채업자가 X가리에다 X 집어 넣는다. X 한 숟갈 먹어 봐 이 자식아. 그래 놀아. 그만 둬. 됐지. 자식아. 뭘 고민해. 놀아.”

이 말을 들은 네티즌은 곧바로 ”회사 가겠다”고 답했다. 이에 김수미는 해맑게 ”그래 가”라고 흐뭇하게 답했다.

이어 다이어트를 하느라 힘드니 욕을 해 달라는 사연이 도착했다. 김수미는 ”하지 마 XXXX아”라며 “X먹어. 그래 갖고 허리 한 40 되면 이태원에서 빅사이즈 옷을 판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그거 입고 다녀라. 인생 한 번이다”라며 ”그래서 고지혈증, 당뇨 다 걸린다. 지금 빨리 라면 10봉지 먹고 비만으로 가라. 비만은 곧 죽음의 길”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김수미가 ”며칠 후~~ 요단강 건너가 만나리~~”라며 찬송가(?)를 부르기 시작하자 네티즌들은 ”과자 먹다 버렸다”고 회개에 나섰다.

김수미의 진심어린 조언은 아래 영상 18초부터 확인할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