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26일 22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4월 26일 22시 16분 KST

바른미래당이 사개, 정개특위 불참을 통보했다

26일 지정은 물 건너 갔다

바른미래당이 26일에 열리기로 되어있는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불참 의사를 밝혔다.

 

뉴스1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장 앞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회의 진행에 항의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바른미래당이 불참함에 따라 이날 공수처, 선거법 개정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은 사실상 불가능하게 됐다.

사개특위 소속 바른미래당 의원은 뉴스1에 ”오늘 (사개특위에) 안 간다. (바른미래당 소속) 정개특위 두 분도 (전체회의에) 안 오신다고 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는 ”김 원내대표가 오늘 아침 사과 입장문을 돌리고 자숙하겠다고 한 것은 당분간 당내 갈등에 수습하겠다는 의미”라며 ”패스트트랙 강행으로 생긴 문제인 만큼 최소 하루 이틀의 시간은 가질 것”이라는 바른미래당 관계자의 말을 보도했다.

한편, 이날 오후 9시 20분부터 공수처 등 법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위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당초 전체회의는 국회 본청 220호실에서 개의될 예정이었으나, 자유한국당의 회의장 봉쇄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로 장소를 옮겼다.

회의가 시작되자 이상민 사개특위 위원장은 이어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위원이 오신환, 권은희 의원에서 채이배, 임재훈 의원으로 사보임 소식을 알렸다. 회의는 1시간 만에 산회했다. 패스트트랙 지정표결은 하지 못했다.

정개특위는 개의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