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26일 20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4월 26일 20시 28분 KST

이 시각 현재 국회 상황

26일 20시부터 정개특위, 사개특위 회의가 열린다

심상정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6일 20시 정개특위를 개의하겠다고 공지했다. 이날 오후 공수처 관련 법안까지 접수됨에 따라 관련법안들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다.

 

 

뉴스1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치개혁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장 앞에서 자유한국당 의원 및 당직자들이 공직선거법 개정안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동의의 건 통과를 막기 위해 앉아 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미리 회의장을 봉쇄하고 나섰다. 정개특위가 열리는 회의장 앞에서 이들은 “원천무효, 독재 타도, 헌법수호” 등의 구호를 외치며 진입을 가로막았다. 자유한국당이 국회법을 위반하며 회의를 방해함에 따라 여야의 대치는 이날 저녁에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뉴스1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치개혁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장 앞에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직선거법 개정안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동의의 건 통과를 막아서며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정개특위 위원은 총 18인이다. 민주당 8명, 한국당 6명, 바른미래당 2명, 민주평화당 1명, 정의당 1명이다. 여야 4당이 합의를 마친 가운데 이 인원만 합해도 12명이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의결 정족수의 3/5인 11명을 충족한다. 현재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의 참석이 불분명한 상태지만 김 의원을 제외해도 11명이다. 회의만 열린다면 패스트트랙 지정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뉴스1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사개특위회의장 앞에서 농성을 하고 있다. 

 

한편 사개특위도 8시 열릴 것이 공지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 앞에서도 누워서 진입을 가로막고 있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