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26일 11시 15분 KST

문희상 의장이 서울대병원으로 긴급이송됐다

서울 여의도성모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었다.

뉴스1

서울 여의도성모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문희상 국회의장이 26일 오전 서울대병원으로 긴급이송됐다.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의장이 입원 중인 병원 쪽으로부터 수술해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의장이 ‘수술을 잘 이겨내고 거뜬하게 일어나시라’는 응원의 촛불을 마음 마음에 켜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장 입원을 ‘할리우드 쇼’라고 한 의심을 섭섭해 할 마음도 없다. 유승민,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의 면담 신청을 받아들이지 못한 점은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자유한국당 의원 80여명은 지난 24일 문희상 의장실을 찾아 바른미래당 소속 오신환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을 사보임을 허가하지 말아 달라며 의장실을 항의 방문했다.

당시 이은재 한국당 의원은 문 의장에게 휴대전화로 국회법을 보여주며 “이걸 지켜야지요. 의장님 사퇴하세요”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문 의장은 이 일로 충격을 받고 쇼크 증세로 국회 의무실을 찾은 뒤 곧바로 여의도성모병원에 입원했다.

당시 박 실장은 ”의장님이 의무실에 도착했을 때 혈압은 172㎜Hg였고 맥박은 (빠르기가) 평소의 두 배가 넘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제1야당의 요청에 교묘한 말로 이리저리 답변을 회피하면서 오히려 큰소리로 야당 의원을 훈계하듯 하더니 저혈당 쇼크가 왔다고 한다“며 “건강에 지장이 없길 바라지만, 그 모든 것이 ‘헐리우드 액션’일 가능성이 다분하다는 것은 그 자리에 있었던 의원, 언론인들이 모두 본 객관적 상황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문 의장과 혈압과 맥박은 정상으로 돌아오긴 했지만, 정밀검사 과정에서 긴급조치가 필요하다는 의사의 소견으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