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4월 25일 20시 13분 KST

푸틴 대통령은 "6자 회담이 개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북한의 체제 보장이 필요하다" - 푸틴

ASSOCIATED PRESS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5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의 체제보장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6자회담이 개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단독·확대 회담을 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체제보장에 대해 논의할 때 6자회담 체계가 가동돼야 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한국이나 미국 측에서 (북한의 체제를) 보장할 수 있는 조치들을 충분히 내놓을 수 있다면 6자회담이 가동되지 않을 수 있지만, 한국과 미국의 보장은 충분치 않을 것으로 본다”며 ”그래서 북한에게는 다자안보협력체계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와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하는 것이 유사한 입장이고, 핵 비확산에 대해서도 입장이 같다”며 ”공동 목적을 위해 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향후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선 ”김정은 위원장은 국익에 부합하는 대화를 이어나가길 희망한다”며 ”미국 행정부에서 건설적인 대화를 희망하고 그런 대화를 취하게 된다면 당연히 성공적인 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ASSOCIATED PRESS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가스관 및 철도 건설사업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시베리아 횡단철도(TSR) 연결사업과 북한을 경유해 남측을 향하는 가스관 건설사업과 관련해서도 대화를 나눴다”며 ”이 외에 우리는 전력망 연결 사업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입장에선 국익에 부합하는 사업들이라고 생각하지만, 한국에선 여러가지 미국과의 동맹에 관한 의무적인 사항들이 있기에 활발하게 이룰 수 없는 것 같다”며 ”한반도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선 신뢰 구축이 가장 필요한 문제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푸틴 대통령은 ”남북과 철도 연결 사업과 관련해선 최근 그런 시도가 이뤄졌는데, 러시아로 향하는 철도 연결이 이뤄지길 희망하고 있다”며 ”인내를 가지고 좀 참으면서 빠른 시일내에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에 거주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에 대해서도 ”대립적이지 않는 해결 방법이 충분히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고, 북한 근로자들은 아주 성공적으로 일을 하고 있다”며 ”준법 정신이 투철하고 아주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라고 언급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