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25일 16시 59분 KST

이미선 헌법재판관 부부가 35억 주식을 전량 매각했다

‘주식 과다보유’ 논란이 있었다.

 

 

뉴스1
뉴스1

이미선 헌법재판관 부부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논란이 됐던 주식을 전부 매각했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재판관의 배우자인 오충진 변호사는 최근 29억원 상당의 본인 명의 주식을 매각했다. 

앞서 이 재판관은 지난 12일 자신의 이름으로 보유한 6억7000만원 상당 주식을 매각한 바 있다. 오 변호사 역시 그동안 이 후보자가 헌법재판관으로 임명되는 경우 보유 주식을 모두 조건 없이 처분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 재판관 부부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전 재산 42억여원 중 35억여원을 주식으로 보유한 것으로 나타나 ‘주식 과다보유’ 논란이 일었다. 

특히 이들 부부가 판사재직 시절 OCI 계열사 주식을 소유한 채 해당 기업들과 관련된 재판을 맡았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야당을 중심으로 기업 내부정보를 이용해 주식투자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9일 헌법재판관에 임명돼 임기를 시작한 이 재판관은 25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았다. 통상 임명장 수여식에는 수령자의 배우자들도 함께 참석해왔으나 오 변호사는 불참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