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4월 25일 16시 23분 KST

김정은이 러시아에 공식적으로 비핵화 협상의 '우군'이 될 것을 요청하고 나섰다

다각적 포석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Mikhail Svetlov via Getty Images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러시아에 공식적으로 비핵화 협상의 ‘우군’이 될 것을 요청하고 나섰다.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에서다.

김 위원장은 현지 시간으로 이날 오후 2시께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서 개최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지금 전 세계의 초점이 조선반도 문제(비핵화 협상)에 집중돼 있다”라며 ”조선반도 정책을 평가하고 서로의 견해를 공유하고 또 앞으로 공동으로 조정 연구해나가는 데서 아주 의미 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정책에 대한 평가, 견해 공유, 공동 조정 및 연구” 발언은 북한이 사실상 비핵화 협상의 당사자로 러시아가 임해 주기를 바라는 속마음이 내비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당초 이번 정상회담에 임하는 북러 간 주요 의제로 비핵화 협상에 대한 ‘연대’가 제기된 바 있다. 김 위원장의 발언으로 이 같은 주요 논의 사항이 공식적으로 확인됐다고 할 수 있다.

앞서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도 지난 23일 ‘한반도 비핵화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이 이번 정상회담의 핵심 과제라고 밝힌 바 있다.

김 위원장이 러시아 측이 밝힌 것보다 더 적극적인 톤으로 비핵화 협상에서의 러시아의 역할을 당부한 것에는 다각적 포석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동북아 정세에서 미국의 강력한 견제자 중 하나인 러시아를 자신의 편으로 ‘당겨’ 확실한 정치적 약속을 받아내기 위한 ‘자세 낮춤’으로 보는 시각이 있다.

실제 김 위원장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모스크바로부터 수천 킬로 떨어진 여기까지 와서 감사하다”라거나 ”유익한 만남과 대화” ”의미 있는 대화” 등의 외교적 언사를 나열했다. 사뭇 긴장한 표정으로 조심스럽게 발언을 이어가며 푸틴을 치켜세우고 자신은 낮추는 모습이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