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25일 15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4월 25일 15시 02분 KST

임이자 의원을 위로하려던 이채익의 발언에 역풍이 인다

“키 작은 사람은 나름대로 트라우마가, 열등감이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과 송희경 의원이 같은 당 임이자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과정에서 ‘과한’ 발언 탓에 곤혹스런 처지에 놓였다. 문 의장을 비판하려는 의도였지만, “결혼도 안 한 미혼여성” “올드미스” “서울대 나온 사람(문 의장)은 못난 임 의원에게 모멸감을 줘도 되냐” 등 오히려 임 의원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이 도리어 회자된 탓이다.

‘성추행 문제’는 24일 자유한국당이 문희상 의장실을 항의방문한 도중 발생했다. 국회에서 선거제·공수처법 등 개혁입법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겠다는 여야4당의 합의가 발표된 이후, 자유한국당은 문희상 의장실을 찾아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하는) 오신환 사개특위 위원(바른미래당)의 사보임을 허가해선 안된다”고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80여명의 한국당 의원들은 문 밖으로 나가려는 문 의장을 둘러싸고 실랑이를 벌였고, 이 가운데 임 의원이 앞장서 막으며 문 의장과 신체접촉이 있었다. 임 의원이 “이러면 성희롱이다”라고 말하자, 문 의장은 황당하다는 듯 임 의원의 볼을 감싸는 행동을 취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의장실 점거 뒤 비상의원총회 등을 열고 문 의장을 규탄했다. 송희경 의원은 “(임 의원이) 심각한 정서적 쇼크로 병원으로 갔다”면서 “아직 결혼하지 않은 상황인데 더더구나 느꼈을 수치와 모멸감이 어땠을지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성추행과 혼인 여부가 대체 무슨 상관이냐는 반응이 나왔다. 이채익 의원은 ‘미혼’을 비롯한 임 의원의 ‘조건’을 일일이 나열하기도 했다. 그는 “키 작은 사람은 나름대로 트라우마가, 열등감이 있다”면서 “(임이자 의원은) 정말 결혼도 포기하면서 오늘 이곳까지 온 어떻게 보면 올드미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문 의장은 경복고와 서울대를 나오고 승승장구했으니 못난 임이자 의원 같은 사람은 모멸감을 주고 조롱하고 수치심을 극대화하고 성추행해도 되느냐”고 물었다. ‘키가 작고, 올드미스이며, 서울대를 나오지 않은’ 등의 표현으로 ‘못난’ 임 의원을 강조한 것은 사태의 본질과도 거리가 멀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임이자 의원은 경북 상주 태생으로, 경기대 법학과와 고려대 노동대학원 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 중앙노동위원회 근로자위원 등을 역임한 노동운동가 출신으로 2016년 20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했다. 한국당 쪽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등을 맡아 근로시간 단축 및 노동자 휴식권 확대 합의를 이끌어낸 주역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