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24일 17시 59분 KST

윤지오가 캐나다 출국 전 마지막 라이브 방송에서 한 말

김수민 작가와 박훈 변호사의 고소에 대해 언급했다.

Afreeca TV

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인으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가 한국을 떠나기 전 마지막 라이브 방송을 통해 ”건강 되찾고 엄마 병간호 잘 하고 돌아오겠다”고 전했다.

24일 윤지오는 자신의 출국 과정을 아프리카TV라이브 방송을 통해 중계했다. 윤지오는 이 라이브 방송에서 ”저를 도망자 프레임으로 넣으려고 하는 것 같다. 그런데 제가 왜 도망자냐”라며 ”저는 증인이고 저의 역할은 끝난지 오래됐다”고 말했다.

윤지오는 김수민 작가와 박훈 변호사의 고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윤지오는 ”고소는 아무나 할 수 있다. 죄가 없어도 고소하는 건 쉽다”라며 ”저도 무고죄로 고소하면 된다. 본인도 죗값을 치러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 작가와 박 변호사는 윤지오가 ‘거짓 증언’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서울지방경찰청에 윤지오를 고소했다.

이날 오후 4시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윤지오는 취재진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윤지오는 자신을 촬영하는 취재진에 ”내가 범죄자냐. 지금 장난하냐”고 지적했으며, ”왜 출국하느냐”는 질문을 받자 ”갑자기 가는 게 아니다. 4월 4일부터 엄마가 아프시다고 했다. 이게 증인을 대하는 태도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취재진을 뚫고 입국심사대로 향한 윤지오는 ”안에 들어가면 방송 못 하니까 인사 드리겠다”라며 ”너무 감사했고 더 이상은 할 말이 없다. 건강 되찾고 엄마 병간호 잘 하고 돌아오겠다”고 말하며 방송을 종료했다.

앞서 지난 4일, 윤지오는 모친의 유방암 재검 결과를 전하며 ”약속한 북콘서트를 마지막으로 인사를 드리고 떠나겠다”며 캐나다 출국 계획을 밝혔다. 그러나 다음 날인 5일에는 ”엄마가 한국에 오시는 게 최선의 선택일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윤지오의 책 ’13번째 증언′ 출판사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약 1시간 전까지 대화를 나눴지만 출국에 대한 이야기는 기사를 통해 접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향후 책 출판과 관련된 윤지오의 귀국 계획이나 일정 등에 대해서는 ”논의된 바 없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