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24일 11시 07분 KST

김정은 위원장이 탄 열차가 러시아에 도착했다

25일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ASSOCIATED PRES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전용열차가 24일 오전 북-러 국경을 통과해 러시아에 들어섰다고 리아노보스티(RIA) 통신 등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RIA 통신은 북한과 국경을 맞댄 프리모르스키(연해주) 지방 관리를 인용,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가 이날 북-러를 잇는 철도교를 통과해 하산역에 정차했다고 전했다.

하산역에서는 김 위원장을 맞는 환영 행사가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환영단은 환영의 뜻으로 김 위원장에게 빵과 소금, 꽃다발을 건넸으며 김 위원장은 꽃다발을 받은 뒤 역사 안으로 들어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앞서 김 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하기 위해 이날 새벽 전용열차로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방러에는 김평해·오수용 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리영길 군 총참모장 등이 동행했다. 다만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어느 역에서 출발했는지는 밝히지는 않았다.

하산역을 통해 러시아로 입경한 김 위원장은 이후 우수리스크를 지나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할 전망이다. 러시아 극동지역 매체 프리마미디어통신은 김 위원장이 이날 오후 4시~6시(한국시간 오후 3시~5시) 사이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 위원장은 다음 날인 25일에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