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4월 23일 15시 58분 KST

지난 20년 동안 책 제목에 가장 많이 등장한 단어는 '사랑'이다

'세계 책의 날'을 맞아 국립중앙도서관이 공개했다.

Wansick Park / EyeEm via Getty Images

지난 20년 사이 책 제목에 가장 많이 사용된 단어는 ‘사랑’인 것으로 드러났다.

‘세계 책의 날‘인 23일, 국립중앙도서관은 1998년, 2008년, 2018년에 각각 간행된 책 제목 키워드 출현 빈도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사랑’은 1998년 490회, 2008년 1천15회, 2018년 1천177회로 모든 연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사랑‘의 뒤를 이은 단어는 매년 달라졌다. 1998년에는 ‘세계‘가 271회, 2008년에는 ‘세상‘이 711개로 2위였다. 2018년에는 ‘사람’이 902회로 2위에 올랐다.

1998년에는 한국(265회), 세상(240회), 사람(235회)이, 2008년에는 사람(648회), 행복(601회), 수학(583회)이 그 뒤를 이었다. 2018년에는 우리(749회), 세상(714회), 행복(677회) 순서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서관 관계자는 ”지난해 키워드를 이어보면 ‘사랑하는 사람과 우리 세상 행복하게’”라며 ”각박한 사회에서 행복해지고자 하는 바람이 책 제목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845개 도서관 데이터를 입해 제공하는 ‘도서관 정보나루’ 자료 23만2천560책을 대상으로 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