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4월 23일 15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4월 23일 15시 51분 KST

야생 고릴라들이 셀카 포즈를 취한 것 같은 모습이 찍혔다(사진)

부모 잃은 고릴라들을 위한 보호센터에서 찍힌 사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찍힌 한 셀카 사진이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을 찍은 남성은 비룽가국립공원의 멸종위기 야생동물 보호 레인저 대원이다. 뒤에서 똑바로 선 채 카메라를 응시하는 두 고릴라는 국립공원에 살고 있는 마운틴고릴라들이다.

고릴라들이 마치 지나가는 행인처럼 레인저 대원의 셀카에 찍힌 이 사진은 레인저가 18일 공식 페이스북에 공개하면서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비룽가국립공원은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이 사진에는 항상 까부는 고릴라 아이들의 평소 성격이 그대로 담겼다”며 이들이 사람처럼 찍힌 이 사진이 ‘진짜’라고 강조했다. 

사진을 찍은 곳은 부모 잃은 어린 고릴라들을 돌보는 국립공원 내 센퀘퀘보호센터다. 국립공원은 ”이 사진이 찍힌 때는 매우 예외적인 상황이었으므로, 야생 고릴라에게 허가 없이 접근하지 말라”는 주의도 덧붙였다.

Thierry Falise via Getty Images
2016년 비룽가에서, 25살 마운틴고릴라 수컷
Finbarr O'Reilly / Reuters
2010년, 부모 잃은 새끼 고릴라를 데리고 이동하는 레인저 대원

비룽가국립공원은 아프리카에서 가장 오래된 국립공원으로, 약 1천여마리의 마운틴고릴라가 서식하고 있다.

고릴라를 포함해 야생동물 밀렵을 막기 위해 활동하는 레인저 대원은 약 600여명에 이른다.

 

*허프포스트 일본판에 실린 기사를 편집했습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