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23일 16시 09분 KST

아파트 외벽 도색 작업을 하던 67세 노동자가 추락해 숨졌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krblokhin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대구의 한 아파트에서 외벽 도색 작업을 하던 60대 노동자가 추락해 사망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오늘(23일) 오후 1시경 대구 동구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도색 작업을 시작하려던 A씨(67)가 아래로 추락했다.

21층 높이에서 떨어진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경찰은 줄이 끊어져 발생한 사고가 아니라 A씨가 줄을 타고 내려가던 중 문제가 생겨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