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23일 10시 01분 KST

"강원도 홍천에서 정준영 등에게 집단 성폭행"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남성들이 타준 술을 마시고 기억이 끊겼다" - 고소장을 제출한 여성

뉴스1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 등이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집단 성폭행 의혹이 최초로 제기된 2016년 3월의 사건과는 또 다른 사건이다.

채널A에 따르면, 여성 A씨는 2016년 1월 정준영, 최종훈, 클럽 버닝썬 직원 등 남성 5명과 여성 여러명이 함께 여행을 간 강원도 홍천의 한 리조트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최근 제출했다.

당시 정준영의 단톡방에서는 여성을 성폭행한 것으로 의심되는 대화와 영상이 공유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여행에 동행하지 않았던 승리도 동영상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소장을 제출한 여성은 ”남성들이 타준 술을 마시고 기억이 끊겼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채널A

한편, 가수 정준영의 단톡방을 통해 드러난 성폭행 의혹 사건은 지금까지 총 3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