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23일 10시 47분 KST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공식 발표했다

24∼25일 첫 정상회담을 할 것으로 보인다.

Reuters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공식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24일부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블라디보스톡에서 만나 첫 정상회담을 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하 ‘중통‘)은 23일 김 위원장이 “로씨야(러시아) 련방 대통령 울라지미르 울라지미로비치 뿌찐(블라디미르 푸틴) 각하의 초청에 의하여 곧 로씨야련방을 방문하시게 된다”고 보도했다. ‘중통’은 이어 “방문기간 김정은 동지와 로씨야련방 대통령 사이의 회담이 진행되게 된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의 보도에는 김 위원장이 언제 평양에서 러시아로 출발하는지, 회담이 정확히 언제 어디에서 열리는지 등 구체적인 회담 일정에 대해서는 나와 있지 않다. 하지만 러시아 언론과 현지 소식통이 전하는 말을 종합해보면 김 위원장은 24∼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푸틴 대통령을 만나 첫 정상회담을 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평양에서 ‘전용열차’를 이용해 러시아로 이동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실제 김 위원장의 ‘집사’ 역할을 하는 정상회담 의전 총책임자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정상회담이 열리기 수일 전부터 현지에 미리 도착해 블라디보스톡 기차역을 점검하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