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22일 23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4월 22일 23시 23분 KST

유튜브 CEO가 박막례 할머니를 만나러 한국에 왔다(영상)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김밥을 말았다.

유튜브 CEO가 직접 박막례 할머니를 만나기 위해 한국에 왔다. 인기 유튜버인 박막례 할머니는 21일 유튜브 CEO인 수잔 워치스키와 만나 이야기를 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해 박 할머니가 미국 구글 본사에 초대받았을 때 워치스키 CEO를 만나지 못하자 워치스키가 직접 한국을 찾아온 것이다

박 할머니와 워치스키는 반갑다며 인사를 나눈 뒤 선물을 교환했다. 워치스키는 ”(박 할머니가) 요리와 유튜브를 좋아하신다고 해서 두 가지를 하나로 합친 선물을 준비해 봤어요”라며 빨간색 앞치마를 선물했다. 박막례 할머니는 선물을 받자마자 ”대박! 너무 좋아”라며 워치스키를 포옹했다. 박 할머니는 워치스키에게 선물을 두 개 준비했다. 자개 모양의 기념품과 숙면에 도움을 주는 향초였다.

선물 교환식 이후에 두 사람의 ‘토크’는 본격적으로 이어졌다. 박 할머니는 워치스키에게 ”꿈이 뭐여요”라고 물었다. 워치스키는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는 거요”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워치스키는 ”할머님이 유튜브 채널을 만드신 게 너무 기뻐요”라며 ”유튜브를 통해서 할머님의 꿈을 실현하고, 전세계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콘텐츠도 만드시잖아요”라고 말했다. 워치스키가 할머니에게 ”꿈이 이루어진 것 같느냐”고 묻자 박 할머니는 ”예! 무릎만 안 아프면 내 꿈은 다 이루어졌어요”라고 답했다.

두 사람은 이어 ‘워킹맘’의 고충을 공유하는가 하면, 최근의 관심사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었다. 토크쇼가 끝난 뒤엔 두 사람이 함께 김밥을 싸는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PRESENTED BY 다비치안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