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04월 21일 15시 22분 KST

'우리는 베타 테스터가 아니다' : 외신들의 갤럭시 폴드 리뷰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예정대로 26일 '갤럭시 폴드'를 미국에 출시할 계획이다.

″이거 사지 마세요. 접지도 마세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테크 전문기자 조안나 스턴은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에 대해 이렇게 결론 내렸다. 19일 발행된 기사의 제목은 다음과 같았다.

삼성 갤럭시 폴드 논-리뷰 : 우리는 베타 테스터가 아니다 (Samsung Galaxy Fold Non-Review: We Are Not Your Beta Testers)

미국 시장 출시(26일)를 앞두고 있는 갤럭시 폴드는 ‘#peelgate(벗겨짐 게이트)’ 논란에 휩싸였다. 삼성이 언론과 테크 유튜버들에게 리뷰용으로 지급했던 기기의 액정이 이틀 만에 깨지고, 구겨지고, 망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초기 샘플 기기들”에서 발생한 문제들의 원인을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기기 결함 가능성과는 선을 그었다. 

이와는 별도로 몇몇 리뷰어들은 디스플레이 제일 위의 레이어를 제거해서 스크린에 데미지가 초래됐다고 제보했습니다. 갤럭시 폴드 메인 디스플레이 최상단에는 보호 레이어가 있으며, 이는 의도하지 않은 스크래치들로부터 스크린을 보호하기 위한 디스플레이 구조 설계의 일부분입니다. 보호 레이어를 제거하거나 메인 디스플레이에 접착(필름)을 더하면 손상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 정보가 소비자들에게 분명히 고지되도록 할 것입니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그러나 WSJ은 갤럭시 폴드는 ”(출시) 준비가 되지 않은 게 분명한 제품”이라고 적었다. 

(문제가 벌어지기 전에 리뷰를 쓰면서) 이 기기를 추천하려고 했던 건 아니지만, 이제 나는 이게 출시된다는 사실조차 우려스럽다. 최소한 삼성은 고객들에게 더 충분히 설명해야 한다. 우리가 지금 시제품을 베타테스트 하고 있는 건가? (월스트리트저널 4월19일)

WSJ은 폴더블 스마트폰이라는 새로운 유형의 기기가 선사하는 장점들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스크린이 절반으로 접히는 부분의 주름은 눈에 띈다. 특히 스크린을 똑바로 쳐다보지 않을 때 그렇다. 그러나 평상시에는 시선 바깥으로 사라진다. 지도를 들여다보거나 넷플릭스를 감상하거나 와이드 키보드로 장문의 이메일을 작성할 때 스크린은 눈부시게 아름답다. 양쪽에 앱 두 개를 놓는 것만으로도 나는 노트북을 덜 쓰게 됐다. (월스트리트저널 4월19일)

물론, 이 모든 건 기기 결함 논란이 벌어지기 전의 얘기다.

리뷰 기사와 함께 공개된 WSJ의 갤럭시 폴드 리뷰 영상은 조롱 섞인 혹평으로 가득하다. 스크린을 접으려 하지 말고 차라리 종이, 의류, 접이식 의자, 핫도그를 접으라거나 스크린 보호필름을 벗기는 대신 바나나 껍질이나 귤 껍질이나 접으라는 것. 

 

IT매체 더버지는 갤럭시 폴드가 보여준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기기가 제대로 작동할지 ”신뢰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삼성은 이 1980달러짜리 폴딩 스마트폰의 4월26일 (미국) 출시를 최소하거나 연기하지 않는다”며 ”따라서 나는 사람들이 이걸 구입하기 전에 이 리뷰를 발행해야 할 책임감을 느꼈다”고 적었다.

″(결함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얻기 전까지 이 폰을 구입해서는 안 된다. 그 때가 되더라도 정말 좋은 소비는 아니다.”  

2000달러를 주고 살 가치가 있나? 그 모든 타협점들과 1세대의 문제들을 감수할 가치가 있나? 스크린이 너무 취약해서 언제 깨질지 모르는 폰을 구입하는 위험을 감내할 가치가 있나? 아니다. 그렇지 않다.

그러나 생각해 볼 가치는 있다. 비록 나는 갤럭시 폴드를 구입하지 않을 것이고 누구에게도 추천하지 않겠지만, 나는 계속 생각해보게 될 것이다. 무언가 정말 새롭고 다른 것의 시작일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더버지 4월19일)

폴더블 스마트폰이라는 ‘미래’는 아직 꽤나 멀리 있는 것처럼 보인다.  

 

허완 에디터 : wan.heo@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