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19일 15시 54분 KST

아산시의원이 동료 의원에게 회의 중 물컵을 던졌다

자유한국당 장기승 시의원

충남 아산시 의회에서 한 시의원이 동료 의원에게 회의 중 물컵을 던져 논란이 되고 있다.

 

 

김희영 의원 : 아니 지금 뭐하시는 겁니까 지금. 어디다가 물을 던져요?
장기승 의원 : 왜 공개를 안 하는 건데? 회의 내용을?

물을 던진 이는 자유한국당 소속 장기승 시의원이다. 아산시 의회는 지난 16일 임시회의 추가경정 예산안을 심의했다. 그런데 심의 도중 회의 내용을 공개방송으로 촬영하는 것에 대해 논쟁이 붙었고 장기승 의원은 화를 참지 못하고 김희영 의원 쪽으로 물이 든 종이컵을 던졌다.

물세례를 받은 김희영 의원은 곧바로 항의했고 장내가 소란스러워졌다. 장 의원은 곧바로 회의장을 나갔다.

‘물컵 세례’ 이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항의의 성명을 발표했다. 충남도당은 18일, “장기승 의원의 돌발 행동은 분명한 폭력이고, 인권 모독 행위”라면서 “공개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장기승 의원은 “회의를 공개하자고 했는데, 민주당 의원들이 (공개 여부를) 표결에 부치자고 해서 화가 나 한 행동이었다”면서 “즉시 해당 의원에게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아산시의회는 조만간 윤리위원회를 열어 장기승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