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9일 10시 20분 KST

새누리당 전 의원 2명도 KT 채용청탁 의혹에 휩싸였다

김성태 의원의 의혹 내용과 비슷하다

KT 채용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에 속해있던 의원 두 명에 대한 부정채용 단서를 확보해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이 두 사람은 대통령실 대변인과 17대, 19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박근혜 정부 당시 여성가족부 장관까지 역임한 김희정 전 의원과 15~18대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2006년에는 한나라당(자유한국당의 전신) 대표까지 역임했던 김영선 전 의원이다.

KBS 보도에 따르면 이들의 ‘채용비리’ 방식은 김성태 의원의 방식과 유사했다. 당시 KT 고졸 공채는 서류 심사와 적성검사, 그리고 실무 면접과 임원 면접 순으로 이어졌다. 이들은 서류 검사와 적성 검사를 건너뛰고 곧바로 실무 면접을 보았다고 한다. 또 이들은 ‘청탁‘임을 우회적으로 알수 있게끔 ‘관심대상자’로 따로 분류되었다. 이들의 인적사항 옆에는 채용을 청탁한 이들의 이름과 직함이 적혀있었다. 사실상 인사담당자에게 특혜를 강요한 것이다.

그런데 이들은 여러 특혜에도 불구하고 실무 면접에서 불합격했다고 한다. 그러나 당시 채용 실무 책임자는 ”불합격이라고 못박지 말고 불합격권이라고 표시하라”고 말해 채용은 계속 진행됐다. 이들은 결국 최종 합격 처리됐다.

한편 검찰 관계자는 “두 사람이 지인의 자녀를 청탁한 의혹이 있다는 진술을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이 확보했다”면서도 “구체적인 혐의가 확인된 건 아니고 소환 일정이 정해진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