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19일 09시 39분 KST

김소연이 이상우와의 '비밀연애' 시절을 공개했다(영상)

'해피투게더4'에서 연애시절과 결혼생활에 대해 말했다

kbs

배우 김소연이 남편 이상우와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김소연은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 출연, 동료 배우에서 연인 그리고 남편이 된 이상우와의 연애 시절을 떠올렸다.

김소연은 ”사귀자는 얘기를 한 건 아니고 어느 순간 그렇게 됐다”면서 자연스럽게 연인 관계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느 날은 같이 있는데 절친한 이상윤에게 전화를 걸더라. ‘잠깐. 내가 여자친구 바꿔줄게’라고 했다. 조금 놀랐다. 이렇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이구나 싶었다”고 밝혔다. 이상윤은 끝까지 두 사람의 비밀 연애를 지켜줬다고 한다.

김소연은 이상우가 또 다른 절친 정찬우의 힘을 빌어 처음 마음을 전했다고 알렸다. 그는 ”드라마 촬영하던 시기에 전화가 와서 ‘저 술을 조금 먹었어요‘라고 말하더라. 옆에 있던 정찬우 오빠가 전화기를 빼앗아 ‘소연씨, 상우가 너무 좋아하네요’ 했다. 그때 처음 남편의 마음을 알았다”고 설명했다.

비밀 연애를 위해 ‘구부정하게’ 다니던 시절의 이야기도 공개했다. 김소연은 ”남편의 노하우가 구부정하게 다니는 것”이라며 ”오빠가 항상 데이트 할 때 ‘숙여 숙여. 넌 절로, 난 일로 가자’고 했다. 지금 생각하면 그럴 필요가 없었는데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며 웃었다.

kbs

”남편이 보일러 없이 생활한다. 데이트할 때 집에 갔는데 너무 춥더라. 춥다고 말하니까 패딩 입으라고 하더라”며 ”남편은 바깥 추위에 서운함을 안 느끼려면 집안도 추워야 된다고 말한다”는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하지만 결혼하고 너무 추워서 결국 1인용 전기장판을 구매했다고. 그러면서 김소연은 ”제가 전기장판을 틀고 있으면 본인도 추운지 가끔 발 하나가 들어온다”고 말했다.

결혼하니 좋은 점을 묻는 질문에는 ”연애할 때는 아침 7시에 데이트를 시작했다. 너무 힘들었다. 엄마가 50부작 드라마 찍을 때보다 지금 얼굴이 더 상했다고 하더라. 그랬는데 결혼해서 안 그래도 되니까 좋다”고 대답했다.

김소연은 남편에게 바라는 게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지금 이대로 좋다”고 답했다.

아래에서 방송 일부를 볼 수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