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18일 18시 09분 KST

의원총회 입장 거부당한 이언주 의원이 크게 화를 냈다

극 대 노

손학규 당대표를 ”찌질하다”고 비난한 이언주 의원이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1년의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가운데 이 의원은 18일 오전부터 열린 당 의원총회 입장을 제지당했고 크게 화를 냈다.

 

JTBC

 

이언주 의원은 이날 자신의 입장을 저지하는 당직자들을 향해 ”이러려고 당원권 정지했냐. 부끄러운 줄 알라. 뭐하는 짓이냐”고 소리치며 ”니네 수장이 누구냐. 원내대표냐? 나는 국회의원이다”라며 강하게 항의했다.

이언주 의원이 한참 항의를 하던 와중에 이혜훈 의원이 나타났고 이 틈을 타 이언주 의원은 당직자를 뿌리치고 따라 들어가 의총에 참석할 수 있었다.

 

 

이언주 의원이 크게 화를 내면서까지 참석하려 했던 이유는 이날 의총 논의 안건중 선거제 개편안 패스트트랙 처리 여부가 포함돼 있었기 때문이다.

이 의원은 의총 참석에 앞서 ”오늘 (선거제 개편안) 패스트트랙을 강행 처리한다는 얘기를 듣고 왔다”며 ”(자신의) 의결권 박탈이 이것을 강행하기 위한 꼼수였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선거법) 강행처리가 대한민국 선거제도, 권력구조, 의회정치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다고 생각하다”며 ”이걸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참석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의총에서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 처리 합의는 결국 불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