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8일 17시 26분 KST

"정준영 단톡방 5인으로부터 성폭행" 첫 피해 여성이 등장했다

SBS 단독 보도

뉴스1

정준영 단톡방에 유포된 불법 촬영물 피해 여성이 정준영과 전 FT 아일랜드 멤버 최종훈 등 5명으로부터 집단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정준영 카톡방이 터진 이후 첫 피해 여성이 등장했다. 

단독 보도한 SBS 연예뉴스 측은 이 여성이 단톡방에 유포된 음성파일과 사진, 이들이 나눈 대화 등을 통해 자신이 이들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하고, 변호사와 협의 끝에 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피해 여성 측은 2016년 3월 정 씨와 최 씨, 버닝썬 직원 김 모 씨, 허 모 씨, 사업가 박 모 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기억을 잃었으며, 이튿날 호텔 방에서 옷이 모두 벗겨진 채 깨어났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최근 단톡방 사건이 불거지자 공익 신고자인 방정현 변호사 측에 사건이 일어난 날짜와 장소를 특정해 문의했으며, 방 변호사로부터 당시 상황을 녹음한 음성파일 1개와 사진 6장이 이 단톡방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음성 파일에는 성폭행의 정황이, 사진에는 성추행하는 듯한 장면이 들어있는 것으로 보도됐다.  

그간 정준영 단톡방에 성폭행의 정황으로 보이는 불법 촬영 영상과 대화가 있다는 보도가 여러 번 나왔으나 경찰 쪽에서는 피해자가 특정되지 않아 조사를 진전시키지 못하는 있던 상황이다. 

앞서 방 변호사는 4월 11일 오후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정준영 전화기에) 강간을 당한 정황이 있는 영상, 사진, 대화 내용이 있다”며 ”(가해 용의자)는 유명한 사람”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SBS에 고소장이 접수되면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