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8일 16시 07분 KST

북한 김정은의 '신형 전술 유도무기 사격시험' 참관은 어떤 의미일까?

메시지 수위를 조절하려 애쓴 흔적이 역력하다.

ASSOCIATED PRESS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7일 국방과학원을 찾아 “신형 전술 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참관·지도”하며 “마음만 먹으면 못 만들어내는 무기가 없다”고 밝혔다고 <노동신문>이 18일 1면에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16일엔 “신창양어장”과 “항공 및 반항공 제1017군부대 비행훈련”을 현지지도했다. 이틀째 ‘군사행보’다.

김 위원장이 ‘집권 2기’ 출범을 알리는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12일)에서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합의 무산 사실을 인민에 알린 터라 ‘국방엔 문제 없다’고 내부 여론을 다독이려는 데 무게가 실린 행보라는 풀이가 많다. 미국 등을 겨냥한 ‘저강도 군사 메시지’의 성격도 있다. 

KCNA KCNA / Reuters

 

김 위원장의 ‘첨단 무기 시험’ 지도는 지난해 11월16일 <노동신문>이 2면 머리기사로 보도한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시험 지도”(국방과학원 시험장) 이후 5개월 만이다. 다만 이는 북-미 협상 등 한반도 정세에 직접 영향을 주는 핵·장거리탄도미사일 관련은 아니다. <노동신문> 보도를 기준으로, 김 위원장은 16일 공군 비행훈련과 17일 전술무기 사격시험 때 미국 등 외부를 겨냥한 발언을 하지 않았다.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은 이례적으로 김 위원장의 ‘사격시험 지도’ 사진을 공개하지 않았다. 17일치 <노동신문>은 신창양어장을 1면에, ‘비행훈련’을 2면에 배치해 ‘경제’를 ‘군사’에 앞세웠다. 군사 행보를 하면서도 미국 등 외부에 전하는 메시지의 수위를 조절하려는 속내가 읽히는 대목이다.

김 위원장이 참관·지도한 ‘신형 전술유도무기’는 유도 방식의 정밀성과 탄두의 파괴력을 높인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된다. 군 당국이 확인하진 않고 있지만, 우리 레이더에 잡히지 않은 것으로 보여 공중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아닌 듯하다. 이 미사일이 지난해 11월 김 위원장이 지도한 ‘첨단 전술무기’를 가리키는 것일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군 관계자는 “당시엔 시뮬레이션으로 시험하고, 이번엔 발사 시험을 한 것으로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