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7일 22시 18분 KST

경찰이 '박유천 마약 거래 정황'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

경찰은 조만간 박유천을 다시 소환해 황하나와 대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뉴스1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박유천이 마약을 실제로 구입하는 정황이 담긴 CCTV 영상을 경찰이 확보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7일 MBC는 단독으로 박유천이 이른바 ‘던지기 수법’이라고 불리는 방법으로 마약을 구입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경찰은 박유천이 전 약혼녀인 황하나와 마약을 투약하기 전, 직접 마약을 구매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

‘던지기 수법’은 마약 구매자가 돈을 입금하면, 판매자가 지하철 물품보관소 등 제3의 장소에 마약을 감춰두고 이 장소를 구매자에게 알려주는 방식이다. 이 방식을 쓰면 구매자와 판매자는 만나지 않고 거래가 가능하다.

경찰이 확보한 CCTV 영상에는 박유천이 마약 판매자에 돈을 입금하는 모습, 또 마약을 둔 장소에 나타나 마약을 가져가는 모습 등이 포함됐다.

이밖에도 경찰은 마약 투약과 거래 당일 통화 내역도 이미 입수해 분석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유천은 이날 오전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출석해 경찰조사를 받았다. 박유천은 9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으며,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박유천을 다시 소환해 황하나와 대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하이트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