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7일 16시 27분 KST

두산 오재원이 '승리 생일파티'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승리가 팔라완 섬에서 진행한 '초호화 생일파티' 단체 사진에는 오재원의 모습이 포함돼 있었다.

뉴스1

프로야구 두산베어스의 오재원이 클럽 ‘승리 생일파티’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17일 오재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행기 항공권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오재원은 ”재조정을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 제가 사랑하는 동료, 팀, 가족을 위해 매일을 노력 중”이라며 ”그 분들에게 더이상 해를 끼치지 않게 바로잡고 가야 할 것은 바로잡아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위 사진은 제가 항공권 티켓을 끊은 영수증이다. 두 장 다 제가 계산했고 왼쪽은 제 전 여자친구의 티켓”이라며 ”정식 초대는 그 분이 받은 거였고 전 성의가 너무 부담스러워 한사코 거절하다가 따라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여자친구와 여행을 가는데 그런 접대를 받을 수 있겠느냐”며 ”사생활과 지난 이야기들을 이런 식으로 해야만 하는 이 상황이 너무 싫다”고 전했다. 오재원은 ”그래도 동료와 가족들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앞으로 더 이상의 왜곡을 참거나 방관하지 않겠다”고 글을 끝냈다.

앞서 승리가 필리핀 팔라완 섬에서 진행한 ‘초호화 생일파티’ 단체 사진에는 오재원의 모습이 포함돼 있었다. 이에 오재원은 ‘버닝썬 논란’과 연관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였다.

OSEN에 따르면 오재원은 그간 구단에 피해를 끼칠 것을 우려해 말을 아꼈으나, 개인 메시지로 가족에 대한 욕설까지 듣게 되자 적극 해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승리는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본인의 생일파티에서 성매매를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