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17일 14시 32분 KST

에이미가 "화제성과 관심을 얻기 위한 폭로가 아니"라며 한 말

현재 휘성의 인스타그램에는 해명을 촉구하는 팬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뉴스1

방송인 에이미가 과거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7년 만에 나온 이 폭로에는 그 어떤 목적도 없다고 밝혔다.

17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에이미는 ”많은 분들이 ‘왜 이제 와서 폭로를 하느냐‘, ‘폭로를 하는 목적이 무엇이냐’고 하시는데 저는 책을 출간하거나 방송 활동을 하지도 않으며 인터넷 방송도 하지 않는다”라며 ”과거에 제 잘못도 포함돼 있는데, 화제가 되고 관심받는다고 해서 무언가 얻을 것도 없다”고 밝혔다.

또 에이미는 ”우발적인 폭로도 아니고, 수년 간 고민했다”며 ”증거나 증인은 차고 넘치지만, 그런 것을 제시하지 않아도 A씨 스스로 자신의 잘못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에이미는 A씨에 대해 ”사실 7년 전 저에게 ‘미안해’ 한 마디만 했어도 될 문제였지만, 지금이라도 정중하고 솔직하게 사과의 말을 꼭 해 주길 바란다”며 ”저만 처벌을 받은 게 억울해서 ‘물귀신 작전’을 쓰려고 했으면 이미 7년 전에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에이미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폭로 글에서 A씨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으며, A씨가 또 다른 지인 B씨에게 ”에이미가 혹시 경찰에 말할 수도 있으니 같이 에이미를 만나서 성폭행하고 사진과 영상을 찍어 입막음하자”는 제안을 했다고도 주장했다.

폭로 이후 일각에서는 A씨가 가수 휘성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에이미와 휘성이 각별한 친분을 밝힌 바 있고, 폭로글에 나온 ‘A씨가 군대에 있던 때’가 휘성이 군 복무 중이던 기간과 일치한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휘성 측은 “A씨가 휘성이라 하더라도, 이미 사건과 관련해 과거에 조사를 받은 바 있다”며 사실 확인이 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뉴스1에 따르면 휘성의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 관계자는 ”소속사 내부에서도 파악 중”이라며 ”정확히 파악해 다시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현재 휘성의 인스타그램에는 해명을 촉구하는 팬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