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7일 09시 32분 KST

애플과 퀄컴이 30조 특허전쟁을 끝내고 합의했다

퀄컴 주가는 장중 32%까지 폭등했다.

SOPA Images via Getty Images

최대 270억달러(약 30조원) 규모의 특허소송을 벌였던 애플과 통신 모뎀 칩 업체 퀄컴이 로열티 등과 관련된 모든 분쟁을 끝내기로 합의했다. 

애플이 소송에서 승산이 없다고 보고 사실상 백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애플은 퀄컴에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차세대 아이폰용으로 퀄컴의 칩을 다시 구매키로 합의했다고 미국의 경제전문 채널인 CNBC 등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러나 양사는 애플이 퀄컴에 지불키로 한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고 CNBC는 전했다.

이 같은 소식에 이날 퀄컴 주가는 장중 32%까지 폭등했다 전일 대비 23.21% 급등 마감했다. 이에 비해 애플의 주가는 0.01% 오르는 데 그쳤다.

당초 양사는 이날부터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에서 특허소송의 공개변론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앞서 애플 등에 통신 모뎀 칩을 공급하는 퀄컴이 단말기 도매 공급금액의 약 5%를 로열티로 요구하자 애플은 ”퀄컴이 독점적인 지위를 이용해 과도한 로열티를 요구했다”며 최대 270억 달러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에 퀄컴은 ”로열티 부과 방식엔 문제가 없고, 애플이 로열티 지급 계약을 위반했다”며 70억 달러 규모의 맞소송을 제기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