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7일 09시 39분 KST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전격 체포됐다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뉴스1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와 성범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체포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은 17일 아침 윤씨를 사기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수사단은 윤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윤씨는 2005년쯤부터 김 전 차관에게 수천만원 상당의 뇌물을 건네고, 여성들을 강원 원주 별장 등지에서 성폭행한 의혹을 받는다.

수사단은 윤씨 주변 인물을 광범위하게 조사해 사기 등 윤씨의 개인비리 혐의로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수사단은 최근 윤씨가 대표를 맡았던 건설업체 D사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씨가 회삿돈을 유용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의 체포에 따라, 김 전 차관에 대한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윤씨는 2013년 검찰·경찰 수사에서 김 전 차관과의 연관성을 부인했으나, 최근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에서 김 전 차관과의 금품 거래를 인정하는 듯한 진술을 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