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7일 08시 57분 KST

진주서 아파트 방화 후 흉기난동으로 12살 여아 등 5명 사망하다

8명은 대피 중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뉴스1

경남 진주에서 40대 남성이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1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17일 오전 4시30분쯤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4층 자신의 집에서 안모씨(42)가 불을 질렀다.

안씨는 불을 피해 대피하는 아파트 주민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안씨가 휘두른 흉기에 A양(12) 등 5명이 숨졌다.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어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아파트 주민 8명은 대피 중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안씨의 이 같은 범행에 “칼로 사람을 찌른다” “2층 계단이다” “사람들이 대피하고 있다”라는 등의 신고가 잇따랐다.

범행 당시 안씨는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안씨의 정신병력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20분간 대치하다 안씨를 붙잡았다.

안씨는 검거 직후 “임금체불 때문에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현재는 진술을 거부한 채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다.

경남경찰청 2부장이 현장 지휘를 맡았으며, 진주경찰서장이 이 사건 수사 TF팀 총괄을 맡아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범행 경위 등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겠다”며 “다수 피해자가 발생한 만큼 피해자보호전담요원을 투입해 피해자 보호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