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6일 17시 23분 KST

에이미가 '연예인 A씨와 프로포폴·졸피뎀 함께 투약했다'고 폭로했다

”본인은 아니라고 했지만 ‘성폭행 사진과 영상을 찍자’는 말은 녹취록까지 있었다”

뉴스1

방송인 에이미가 과거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폭로하며, 7년 만에 이를 폭로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에이미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은 참 너무 마음이 아프고 속상한 날이다. 몇 년간 나 스스로를 반성하고 돌아보고 또 후회하고 그렇게 지난날들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에이미는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경찰에 잡혀가기 전, 지인 B군으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던 A군이 B군에게 ”에이미가 혹시 경찰에 말할 수도 있으니까, 같이 에이미를 만나서 성폭행하고 사진과 영상을 찍어서 말 못하게 하자”고 제안했다는 것이다.

에이미는 ”조사가 시작되자 군대에 있던 A는 새벽마다 전화해서 ‘나를 도와달라. 미안하다. 그런 게 아니다‘라면서 변명만 늘어놨다. 제가 마음이 좀 약하니까 그걸 이용했는지 몰라도 ‘자기 연예인 생활이 끝이 날 수도 있다’면서 자기 죽어버릴 거라고 도와달라면서 매일 새벽마다 전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에이미는 정작 A군은 사건이 마무리되고 군대를 제대한 뒤 자신을 피했다고 전했다.

에이미는 끝으로 ”모든 프로포폴은 그 A군과 함께했다. 졸피뎀도 마찬가지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전 지금 제가 저지른 죄로 지금도 용서를 빌고 아직도 벌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넌 참 환하게 TV에서 웃고 있더라. 넌 나한테 절대 그러면 안 됐다. 널 용서해야만 하나. 슬프다”라고 적었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날 에이미는 한경닷컴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7년 만에 이 사실을 폭로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에이미는 ”우정으로 안고 용서해야지 했는데, 지금까지 지인들을 통해 듣는 소문들이 있다”며 ”며칠 전 지인으로부터 ‘찌라시‘를 받았는데, 내버려두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폭로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본인은 아니라고 했지만 ‘성폭행 사진과 영상을 찍자’는 말은 녹취록까지 있었다”고 털어놨다.

앞서 에이미는 지난 2012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집행유예 기간이던 2014년 9월에는 졸피뎀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 벌금형을 받았다. 이 일로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는 에이미에 출국명령 처분을 내렸으며, 이후 2015년 에이미는 강제출국 통보를 받아 미국으로 추방됐다. 현재 에이미는 미국 체류 중이다.

PRESENTED BY 하이트진로